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연휴 첫날 정체는 해소…추석 당일은 오전 6시부터 정체 예상

등록일 2019년09월12일 21시0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부산 귀성길 원활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남해고속도로에서 차량이 달리고 있다. 이날 부산을 오가는 귀성길 교통상황은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귀성 방향 고속도로 정체가 대부분 해소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30분 현재 전국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이 대체로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서울 한남에서 반포까지 2㎞ 구간을 제외하면 양방향 모든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고 있다.

이밖에 서해안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등에도 정체 구간이 없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30분이 예상된다.

같은 기준으로 울산까지 4시간 10분, 대구까지 3시간 30분, 대전까지는 1시간 30분으로 예상돼 도로가 평소 모습을 되찾았다.

 

주요 도시 소요시간 예상(21시 출발 승용차 기준) [로드플러스 홈페이지 캡처]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517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간 차량 수는 85만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귀성 방향으로 오전 6∼7시, 귀경 방향으로는 오전 8∼9시에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방향 모두 오후 3∼5시에는 정체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id@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임동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