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한일관계 악화에도 도쿄 한일교류행사 '성황'…7만여명 찾아

작년보다 줄었지만 역대 두 번째로 많아…한식 등 매출 15%↑

등록일 2019년09월30일 09시5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도쿄에서 열린 한일 축제한마당…한국 음식 판매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히비야(日比谷)공원의 '한일 축제한마당' 행사장에 마련된 한국 음식 판매대 인근이 방문자들로 붐비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일 관계 악화에도 불구하고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양국 문화 교류 행사에 현지인들이 많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30일 주일한국문화원에 따르면 28∼29일 도쿄 히비야(日比谷)공원에서 열린 한일축제한마당 행사장에 7만2천명 정도가 다녀간 것으로 추산됐다.

작년에 약 8만2천여명이 찾은 것과 비교하면 방문자가 줄었으나, 2009년 일본에서 한일축제한마당을 처음 개최한 이후 역대 2번째로 많은 이들이 행사장을 찾았다고 문화원 측은 전했다.

행사장에서 판매한 한국 음식이나 식품 등의 한국 관련 상품 매출액은 작년보다 15% 정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황성운 주일한국문화원장은 "작년에는 한일축제한마당 10주년을 기념해 행사를 크게 열었다"며 이런 점을 고려하면 한일 관계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일본인들이 많은 관심을 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도쿄서 열린 한일교류행사…축하 공연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히비야(日比谷)공원에서 열린 '한일축제한마당'에서 '하트 투 하트 오케스트라'가 축하 공연을 하고 있다.
 

28일 열린 행사 개막식에는 아카바 가즈요시(赤羽一嘉) 국토교통상,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총리 등 한일 관계에 관여하는 일본 정계 인사들이 다수 참석했다.

이들은 정부 간 관계가 아무리 어렵더라도 양국 국민의 민간 교류를 잘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sewonlee@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황성훈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