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AI로 위내시경 사진 분석 조기위암 발견…정확도 98.5%

강남세브란스병원-셀바스AI, 영상 분석 모델 개발

등록일 2019년10월08일 10시0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위내시경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위내시경 사진을 분석하는 인공지능(AI)으로 조기위암을 발견할 수 있는 모델이 개발됐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현, 윤홍진 교수,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는 영상 분류에 널리 사용되는 인공지능 모델인 'VGG-16'을 기반으로 조기위암을 발견하는 데 최적화된 모델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새로 개발한 모델에 1만1천539장의 내시경 사진을 이용해 800개의 조기위암 병변을 학습시켰다. 이 모델의 조기위암 발견 정확도는 98.5%,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정확도는 85.1%로 나타났다.

김지현 교수는 "조기위암은 종양의 침범 깊이에 따라 수술 없이 내시경 절제술만으로도 완치가 가능하다"며 "새로 개발된 AI 모델의 예측 정확도라면 조기위암의 진단 및 치료 방침 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셀바스 A I측은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등 위암 진단 보조 기술로 AI 기술을 응용하는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했다"며 "AI 연구개발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로 의료기술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근호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임동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