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가을철 야외활동 '진드기·설치류 매개 감염병' 주의

"야외활동에 돗자리 사용…귀가하면 옷 세탁하고 샤워·목욕"

등록일 2019년10월18일 10시1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 [질병관리본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가을철 나들이나 농작업 등 야외활동을 할 때는 쯔쯔가무시증 등 진드기와 설치류 매개 감염병에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18일 10∼11월 가을철에는 진드기와 설치류 매개 감염병이 많이 증가하기 때문에 태풍 수해복구나 농작업을 할 때는 작업복을 입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표적인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쯔쯔가무시증은 전체 환자의 90% 정도가 가을철에 발생하고, 설치류 매개 감염병인 신증후군 출혈열과 렙토스피라증은 60% 이상 발생한다.

특히 태풍 피해지역에서는 렙토스피라증 환자가 발생할 위험이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 최근에는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도 가을철에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쯔쯔가무시증 환자는 902명,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172명, 렙토스피라증 78명, 신증후군출혈열 207명이 발생했다. 대부분 감염병 환자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지만 렙토스피라증 환자는 27.8% 증가했다.

진드기와 설치류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긴소매, 긴바지 등 노출을 최소화하는 복장을 착용해야 한다.

야외에서는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 후 햇볕에 말려야 한다.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집에 돌아와서는 샤워나 목욕을 하고 입었던 옷도 세탁해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진드기와 설치류 매개 감염병은 예방수칙 준수로 예방할 수 있다"며 "발열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aeran@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임동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