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주민 99명중 22명 암…환경부 "담뱃잎 불법 건조 비료공장 연관"

담뱃잎 찌꺼기 불법으로 건조 공정에 사용…1군 발암물질 배출

등록일 2019년11월14일 09시5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주민 다수가 암에 걸린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인근 비료공장 내에서 불법 매립 폐기물을 찾기 위한 시추작업이 지난 3월 19일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전북 익산의 한 마을에서 일어난 암 집단 발병 사태의 주요 원인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담뱃잎을 불법 건조할 때 나온 유해물질이라는 정부 분석이 나왔다.

환경부는 14일 전북 익산 국가무형문화재 통합전수교육관에서 '장점마을 주민건강 영향조사 최종발표회'를 열고 "비료공장 배출 유해물질과 주민들의 암 발생 간에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장점마을 주민들이 2017년 4월 17일 인근 비료공장인 금강농산과 관련해 건강 영향조사를 청원하고 같은 해 7월 14일 환경보건위원회가 청원을 수용하면서 추진됐다.

2001년 비료공장 설립 이후 2017년 12월 31일까지 장점마을 주민 99명 중 22명에게 암이 발생했고 그중 14명이 숨졌다.

영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료공장은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불법적으로 건조 공정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영향조사 연구진이 모의 시험한 결과 연초박 건조과정에서는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배출되는 사실도 확인됐다.

실제 사업장과 마을 환경조사 결과, 사업장 바닥, 벽면, 원심 집진기 등 비료공장 내부와 장점 마을 주택의 침적 먼지에 다환방향족탄화수소,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검출됐다.

연구진은 "장점마을 내 침적 먼지를 분석한 결과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은 금강농산에서 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담배특이니트로사민, 다환방향족탄화수소 중 일부 물질은 국제암연구소 기준 1군 발암물질이다. 노출될 경우 폐암, 피부암, 비강암, 간암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조사 지역 현황 [환경부 제공]
 

장점마을 남녀 전체 암 발병률은 갑상샘을 제외한 모든 암, 간암, 기타 피부암, 담낭 및 담도암, 위암, 유방암, 폐암에서 전국 표준인구 집단보다 2∼25배 많았다.

공장 가동 시기에 주민들이 거주한 기간이 길수록 갑상샘암을 제외한 모든 암, 담당 및 기타 담도암, 기타 피부암 발생률이 높아지는 경향도 나타났다.

해당 비료공장은 2017년 4월 가동이 중단됐다가 비료관리법 위반 사항 등이 확인되면서 같은 해 말 폐쇄됐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익산시와 협의하여 주민건강 모니터링, 환경개선 등 사후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orque@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김태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