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한국 야구, 일본에 맞서 강백호·황재균·박세혁 선발 출전

김경문 감독 "선발 이승호, 던질 수 있을 때까지 길게 간다"

등록일 2019년11월16일 20시0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경문 감독 '목표 달성'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 멕시코와 한국의 경기. 7-3으로 이겨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로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한 대표팀 김경문 감독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야구가 첫 번째 한일전에서도 승리를 향한 필승의 라인업으로 임한다.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홈팀 일본을 상대로 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에 그간 선발 출전하지 않은 황재균, 강백호, 박세혁, 김상수 등을 먼저 그라운드에 내보낸다.

박건우가 중견수를 맡고, 박병호는 지명 타자로 출전한다.

지명 타자를 쳐 온 김재환이 좌익수로, 황재균이 1루수로 출전해 더블 포지션도 시험한다.

김 감독은 "이영하와 같은 젊은 투수들이 자신감 있게 던지는 모습이 좋다"며 "이승호도 던질 수 있을 때까지 최대한 길게 가보려고 한다"며 또 다른 스타의 탄생을 기대했다.

일본전에 강한 왼손 투수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게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야구의 숙제로 떠올랐다.

양현종, 김광현의 뒤를 이을 좌완으로 이승호와 대표팀에서 낙마한 구창모 등이 차세대 일본 킬러 재목으로 꼽힌다.

김 감독은 이승호의 가능성을 타진하고자 17일 일본과의 결승을 앞두고 첫 번째 한일전인 16일 선발 투수로 전격 기용했다.

김 감독은 "내일 총력전을 펴더라도 오늘 경기를 절대 가볍게 생각할 수 없다"며 "경기 상황을 지켜보고 게임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가겠다"며 여느 때와 다름없이 필승의 각오로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멕시코를 따돌리고 도쿄올림픽 출전과 대회 결승 진출을 동시에 이룬 김 감독은 WBSC의 동률 규정에 당혹스러운 표정을 짓기도 했다.

WBSC는 슈퍼라운드에서 승자 승, 득점과 실점을 따진 팀 동률 지표 순으로 순위를 정한다.

경기 수가 많지 않은 토너먼트 대회의 특성상 늘 다른 팀 경기 상황을 주시해야 한다.

김 감독은 "이겨도 이긴 것 같지 않고 다른 팀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며 "주최 측에선 경기 룰을 잘 만든 것 같은데 우린 답답하다"고 평했다.

아울러 WBSC 소속 아마추어 심판들이 프로 선수들을 좀 더 융통성 있게 대우해 이 대회가 계속 신뢰받는 대회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cany9900@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심정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