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유승준 "입국 기회 생긴다면 사회에 기여할 방안 고민"

"심려에 사과… 법무·외교부 합당 처분 기대"

등록일 2019년11월16일 20시0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유승준 비자발급 거부 취소 파기환송 승소, 입국 가능성 열려 (서울=연합뉴스)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 씨가 17년 만에 우리나라에 입국할 가능성이 열렸다. 서울고법 행정10부(한창훈 부장판사)는 15일 유씨가 주로스앤젤레스총영사관을 상대로 "사증 발급 거부처분을 취소해달라"며 낸 소송의 파기환송심에서 "피고가 원고에게 한 사증발급 거부 처분을 취소한다"고 판결했다. 사진은 지난 2010년 중국 베이징에서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는 유승준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법원으로부터 비자 발급 거부가 부당하다는 판결을 받은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43)은 한국에 돌아오게 된다면 사회에 기여할 방안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판결 후 유승준 측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만약 고국에 다시 정상적으로 입국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그간의 물의와 우려에 대해서 여러분들께 진심을 다시 말씀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나아가 제가 사회에 다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도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판결의 취지에 따라 법무부나 외교부에서도 합당한 처분이 이루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유승준과 가족들은 모두 그동안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번 판결에 대해 유승준은 "LA총영사관의 사증발급거부처분이 절차적인 면이나 실체적인 면에서 위법하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몇 달 전 있었던 대법원 판결의 취지를 적절히 반영해 준 것"이라고 해석했다.

 

 

유승준 '비자 소송' 선고 앞두고 "이날을 기다렸다" 영상 올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앞서 그는 2002년 한국 국적을 포기해 법무부로부터 입국을 제한당한 후 2015년 9월 재외동포 비자(F-4)로 입국하도록 해 달라고 신청했다가 거부당했다.

이후 이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으나 1·2심 모두 정부의 비자발급 거부가 적법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지난 7월 대법원은 법무부의 입국 금지 조치가 부당했다는 취지로 파기환송했다.

이날 파기환송심에서 서울고법은 "LA총영사관이 유승준의 아버지에게 전화로 사증 발급 결과를 통보했고, 처분 이유를 기재한 사증발급 거부 처분서를 작성해주지 않는 등 행정절차법을 위반한 하자가 있다"며 사증 발급 거부 처분을 취소하라고 결론 내렸다.


rambo@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최유미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