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참여연대 "민주당, 임미리 고발은 '입막음 소송'…취하해야"

등록일 2020년02월14일 09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참여연대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참여연대는 14일 더불어민주당이 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데 대해 "집권 여당에 대한 비판을 막으려는 전형적인 '입막음 소송'"이라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을 내고 "허위사실을 쓴 기사도 아니고, 자당을 비판한 칼럼을 게재했다는 이유로 당 대표 명의로 기고자와 언론사를 검찰에 고발한 것은 과잉대응으로 부적절하다"라며 "민주당은 고발을 취하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칼럼의 주요한 내용은 집권당인 민주당과 집권 세력의 행태를 비판하는 것으로서 결코 공직선거법으로 규율할 영역이 아니다"라며 "당 차원에서 반박 논평을 내거나 반대 의견의 칼럼을 기고하면 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공직선거법의 각종 제한 규정은 유권자들의 표현의 자유는 물론 참정권을 지나치게 제약해왔다"라며 "스스로 '민주'를 표방하는 정당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도록 공직선거법을 개정하지는 못할망정 이런 악법 규정들을 활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민주당은 정치적 사건을 고소·고발로 푸는 '정치의 사법화 현상'이 가져온 폐해가 무엇이었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칼럼에서 "(민주당이)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라며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라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이 임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언론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민주당 안팎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moment@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최용규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