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미국·유럽 코로나 확산, 수출의존도 높은 한국에 큰 영향"

등록일 2020년03월27일 10시0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코로나19' 글로벌 경제 먹구름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과 유럽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가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삼일회계법인은 27일 발간한 '코로나19의 경제 및 산업 영향 점검' 보고서에서 이러한 전망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유럽, 중국이 세계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3.6%, 24.7%, 15.3%로 세 지역 비중이 60% 수준에 이른다.

이들 지역은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며 특히 소비 위주인 미국과 유럽의 경기 부진은 전 세계 수요에 큰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한국의 GDP 대비 전체 수출액 비중은 2017년 기준 37.5%로 세계 경제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편이다.

수출계약 이후 통관까지 평균 1.5개월이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현 상태가 지속할 경우 3월 이후 한국의 수출 지표도 하락세를 보일 수 있다.

국가 재정이 어려운 이탈리아 등 유럽 국가보다 재정 여력이 양호한 한국 정부가 세계 각국과 정책을 공조하며 재정 정책을 펼치면 국내 경기의 하방 경직성을 지지해줄 것으로 삼일회계법인은 예상했다.

 

[삼일회계법인 제공]
 

한편 코로나19의 영향은 산업별로 온도 차가 나타나고 있다.

교역과 사람의 이동 제한에 따라 여행, 운송, 오프라인 유통 등의 산업은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급망 일부가 차질을 빚던 IT산업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수요 부분에도 불똥이 튀었다.

반면 비대면, 온라인, 건강 관련 산업인 제약, 통신, 온라인 유통 등은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받는다.

삼일회계법인은 "코로나19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 글로벌 경제가 쉽게 반등하기는 어려워 보이지만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면 그 이후에는 회복이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rice@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이에녹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