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뉴질랜드 총리 "WTO사무총장 선출 관심" 문대통령 "유명희 적임"

한·뉴질랜드 정상통화…외교관 성추행 의혹 관련 의견도 교환

등록일 2020년07월29일 10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통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2020.7.28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정상통화를 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선거에 유 본부장이 아태지역의 유일한 후보로 출마했는데, (유 본부장은) 여성이자 통상전문가로서 WTO 개혁과 다자무역체제 강화를 이끌 적임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뉴질랜드의 지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아던 총리는 "무역을 중시하는 나라인 뉴질랜드는 WTO 사무총장 선출에 관심이 많다"며 "유 본부장이 매우 훌륭한 자질을 갖췄다고 들어 관심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양 정상은 백신 개발 및 생산과 공정한 공급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아던 총리가 "한국의 대응 과정에서 배운 것이 많았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야말로 총리의 강력한 조치로 코로나에 승리한 모범국가"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IVI)가 백신 개발과 보급을 위한 세계 수준의 연구 역량을 갖춘 유일한 국제기구라고 소개하고, 뉴질랜드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아던 총리는 우리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 건을 두고도 의견을 나눴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뉴질랜드 방송인 뉴스허브는 지난 2017년 말 한국 외교관 A씨가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때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가 있지만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25일 보도했다.


kjpark@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정석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