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문대통령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예방조치 주문"(종합)

임시 주거시설로 조립주택 활용하자는 이재명 건의에 관심 당부

등록일 2020년08월05일 09시5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8.4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수도권과 중부지방을 강타한 집중호우 피해 상황과 관련,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예방점검과 선제적인 사전조치를 주문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대처 긴급상황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부가) 지자체와 함께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며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인명피해만큼은 원천적으로 발생 소지를 차단해 추가 피해를 막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라며 "조그만 우려가 있어도 위험지역을 선제적으로 통제하고 주민을 미리 대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언제 어디서 지반 붕괴와 산사태가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 각별히 대비해달라"면서 "침수 위험지역 관리와 함께 저수지와 댐의 수량을 조정하는 등 홍수를 사전통제하는 일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산림청에 지반이 약해진 산사태 염려 지역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하라고 지시하는 한편, 산지 태양광 시설의 붕괴 사고가 없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특별재난지역을 빠르게 선포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피해조사 외에 중앙부처의 합동 피해조사 조치도 신속히 취하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기후변화 때문에 유례없는 최장의 장마가 반복될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데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피해자들의 임시 주거시설로 조립주택을 활용하는 방안을 건의하자 중앙부처도 이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회의에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 주요 참모들이 참석했고, 행정안전·국방·환경·국토교통·농림수산식품·해양수산부 장관, 경찰·소방·산림·기상·해양경찰청장, 경기·강원·충남·충북지사 등은 화상으로 참석했다.


hysup@yna.co.kr

 

<자료출처=연합뉴스 www.yna.co.kr>
 

정석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